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사진=교촌에프앤비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협동 조리 로봇 자동화 시스템 상용화를 위한 가맹점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협동 조리 로봇이 도입된 가맹점은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1호점 ▲서울시 강동구 상일점 ▲서울시 성동구 한양대점 등 3곳이다.

교촌은 가맹점 운영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21년 10월 로봇 제조기업 ‘뉴로메카’와 업무협약(MOU)를 하고 치킨 조리 로봇 개발에 착수해 왔다.

이후 1년여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지난해 11월부터 2달간 직영점 테스트를 거친 후 가맹점 도입이 진행됐다.

협동 조리 로봇은 교촌치킨 전용으로 개발됐다. 1차 튀김, 치킨 조각에 붙은 불필요한 튀김 부스러기를 제거하는 조각 성형, 2차 튀김 등 총 3가지 작업을 진행한다.

협동 조리 로봇은 가맹점 내부 동선, 조리 상황 등 각 매장에 맞게 맞춤형으로 움직임 조정이 가능하다. 원격 접속 기능도 갖추고 있어 편의성도 높였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로봇 조리를 통해 보다 균일한 품질의 제품 생산과 향상된 가맹점 운영 효율성을 기대하고 있다”며 “협동 조리 로봇 실사용에 따른 생산성과 경제성, 가맹점 만족도 등을 다각도로 분석해 향후 도입 가맹점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