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지민이 2023년 새 솔로 앨범이 기대되는 스타 1위로 선정됐다.

지난 1월 16일부터 1월 22일까지 아이돌차트에서 진행된 '2023년 새 솔로앨범이 기대되는 스타는?' 설문에서 지민은 총 투표수 8만 1006표 중 3만 2611표(투표율 약 40%)를 획득하며 1위에 올랐다.

2위는 1만 8947표(투표율 약 23%)를 획득한 이병찬이 차지했다. 뒤를 이어 방탄소년단 정국(6129표), 김재환(5380표), 은가은(3124표), 박장현(2902표), 박지훈(2818표), 김희재(2314표), 장윤정(1794표), 하동연(1283표), 아이유(777표), 김의영(761표), 화사(701표), 이승윤(507표), 강다니엘(460표), 이무진(266표), 제시(137표), 엑소 백현(45표), 박재정(37표), 박재범(13표)순으로 집계됐다.

설문조사의 결과는 아이돌차트 'POLL' 메뉴에서 확인 가능하다. 현재 '모두가 반할만한 독보적인 음색을 가진 가수는?'이란 주제로 설문이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스포츠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